어느 버스 운전사의 *가슴아픈사연* > 관리자한마디

고객센터

010-6366-0606

관리자한마디

홈 > 커뮤니티 > 관리자한마디

어느 버스 운전사의 *가슴아픈사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1-09-20 08:53 조회15회 댓글0건

본문



ba33a456493a67cdd69093970c97c982_1632095 

어느 버스 운전사의 "가슴아픈사연"

스위스에서 있었던 실화라고 합니다.

어느 날 한 관광버스가 손님을 싣고

관광지에서 돌아오는 길에 일어난 사건 이었습니다.

관광객들은 모두가 지쳐 잠에 빠져 있었습니다.

그런데 마지막 고개를 막 넘어가려는 순간 운전사는

브레이크에 이상이 생긴 것을 발견 했습니다.

브레이크가 고장난 채로 내리막길에 접어든 버스는

속도가 점점 더 빨라졌고.

당황한 운전기사의 떨리는 눈동자에는

경사가 급한 내리막 길이 펼쳐진 다섯개의

급커브 길이 보였습니다.

버스에 점점 가속이 붙자 눈을 뜬 광광객들은

뭔가 이상이 생긴것을 눈치채고 흥분하여

소리를 지로고 이성을 잃어가기 시작했습니다.

그렇지만 운전사는 침착하고 조심스럽게

커브길을 한 두개 잘 운전해 나갔습니다.

마침내 그는 마지막 커브길을 통과 하였고

그러자 관광객들은 환호성을 지르며 좋아했습니다.

이젠 마을길을 지나 반대편 언덕으로 올라가

차가 자연히 서기만 하면 되는 것 입니다.

그런데 그때 저 멀리 아이들이

길에서 놀고 있는 모습이 보이는게 아니겠습니까.

깜짝 놀란 운전사는 경적을 울려 피하라고

경고를 하였습니다.

모든 어린이들이 그 소리를 듣고 피했지만

아직 한 아이가 그 자리에서

우물거리고 있었습니다.

순간 운전사는 관광객을 살려야 할지

저 어린아이를 살려야 할지 갈등하다가

결국

그 어린 아이를 치고 말았습니다.

그리고 버스는 예상데로

건너편 언덕에서 멈춰 섰습니다.

운전사는 차가 서자마자

그 아이에게로 뛰어 갔습니다.

그러나 아이는 이미 죽어 있었습니다.

둘러서 있던 사람들이"살인자"라며

수군거리기 시작 했습니다.

운전사는 아무 말없이

아이의 품에 고개를 묻고는

아이를 안은채 흐느끼며

옆의 오솔길로 걸어 들어 갔습니다.

사람들은 쫒아 가면서까지

"살인자"라며 수군거렸습니다.

그 순간 한 젊은이가 외쳤습니다.

"모두들 그만둬요"

당신들은 운전사를 비판할

자격이 없단 말입니다

"저 아이는 바로 운전사의 아들이란 말입니다"

그 아이는 소리를 들을 수 없는 아이였습니다...

​* 모셔온글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호 : 안산포크레인 | 주소 :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광장1로 26 (선부동, 문정프라자306호)

Copyright ⓒ www.나눔개발중기.com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로그인 현대이지웹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