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그러더라... 인생은 말야 > 관리자한마디

고객센터

010-6366-0606

관리자한마디

홈 > 커뮤니티 > 관리자한마디

누가 그러더라... 인생은 말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1-07-29 17:58 조회58회 댓글0건

본문



9a17ea6fe3b58a128b8f023dfae979c5_1627549


♡ 누가 그러더라...인생은 말야 


죽을만큼 사랑했던 사람도

모른체 지나가게 될 날이 오고

한때는 비밀을 공유하던

가까웠던 친구가

전화 한통 없을만큼

멀어지는 날이 오고

한때는 죽이고 싶을 만큼

미웠던 사람과 웃으며

다시 만나듯이

시간이 지나면

이것 또한 아무것도 아니다

변해버린 사람을 탓하지 않고

떠나버린 사람을 붙잡지 말고

그냥 그렇게 봄날이 가고 여름이 오듯

의도적으로 멀리하지 않아도

스치고 떠날 사람은

자연히 멀어지게 되고

아둥바둥 매달리지 않아도

내 옆에 남을 사람은

무슨 일이 있어도

알아서 내 옆에 남아준다

나를 존중하고

사랑해 주고 아껴주지 않는 사람에게

내 시간 내 마음 다 쏟고 상처받으면서

다시 오지 않을 꽃 같은 시간을

힘들게 보낼 필요는 없다

비 바람 불어 흙탕물을

뒤집어 씻는다고 꽃이 아니더냐

다음에 내릴 비가 씻어준다

실수들은 누구나 하는거다

아기가 걸어 다니기까지

3,000번을 넘어지고야

겨우 걷는 법을 배운다

나도 3,000번을 넘어졌다가

다시 일어난 사람인데

별것도 아닌 일에 좌절하나

이 세상에서 가장 슬픈 것은

너무 일찍 죽음을

생각하게 되는 것이고

가장 불행한 것은

너무 늦게 사랑을 깨우치는 것이다

내가 아무리 잘났다고 뻐긴다 해도

결국 하늘 아래에 숨쉬는 건

마찬가지인 것을

높고 높은 하늘에서 보면

다 똑같이 하찮은 생물일 뿐인 것을

아무리 키가 크다 해도

하찮은 나무보다도 크지 않으며

아무리 달리기를 잘한다 해도

하찮은 동물보다도 느리다

나보다 못난 사람을

짓밟고 올라서려 하지 말고

나보다 잘난 사람을

시기하여 질투하지도 말고

그냥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하며

살았으면 좋겠다

출처

카스 - 아침좋은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호 : 안산포크레인 | 주소 : 경기 안산시 단원구 선부광장1로 26 (선부동, 문정프라자306호)

Copyright ⓒ www.나눔개발중기.com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로그인 현대이지웹 바로가기